알츠하이머 병을 앓고 있는 프리마 발레리나는 백조의 호수를 들으며 안무를 기억하게 되었습니다

감동적인 동영상은 조회수가 폭발했습니다

알츠하이머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때때로 분명한 순간을 기억해 내고 가족과 친구들에게 감동을 주기도 합니다. 이전에 프리마 발레리나였던 마르타 곤잘레스도 백조의 호수 발레 음악을 들었을 때 이와 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성공한 발레리나

1960년대에 마르타 곤잘레스는 재능 있는 발레리나였습니다. 불행히도 마르타는 다른 많은 노인들과 마찬가지로 알츠하이머 병에 시달리게 되었습니다. 나이든 부인은 자신의 삶에 대해 많은 것을 기억하지 못했지만 백조의 호수의 음악을 들으면서 상황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인식

마르타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듣기 시작하는 순간 그녀 안의 무엇인가가 빛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갑자기 그녀는 안무를 기억해 냈고 휠체어에서 음악에 맞춰 춤을 췄습니다. 이 감동적인 순간이 녹화되었고 이 비디오는 이제 입소문이 나고 있습니다.

다음 페이지에서 영상을 확인해 보세요.

페이지 1/2